아프리카TV 대도서관, 쪽지녀의 등장 계속되는 정치발언 논란




지난 21일에 일어난 BJ대도서관의 '호남 용서' 발언으로 아직까지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대도서관 방송을 시청하는 한 여성 시청자가 BJ대도서관과 쪽지 설전을 벌이다 분개하여 자신이 이용하고 있는 '내가 아는 카페(이하 내아카)'라는 여초사이트에 하소연을 하면서 사건이 커지게 되었다.

 

이 여성 시청자(차가운큘)는 BJ대도서관과 설전을 벌인 쪽지 내용을 내아카에 공개하며 BJ대도서관을 맹비난 했고 그 사이트 유저들 또한 차가운큘의 의견에 동조하며 비난하기 시작했다. 이 내용이 여러 커뮤니티를 떠돌자 BJ대도서관은 사태 수습에 나섰고, 공지사항을 통해 "여초사이트에 글을 올린 유저가 자신이 불리한 내용은 빼놓고 마치 자신이 피해자인양 행동했다"며 마지막으로 보낸 쪽지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BJ대도서관은 팬클럽 회장 사건 이후 그러한 무리들이 자신에게 비난할 것이라 생각하면서 쪽지를 보낸 시청자 또한 그런 부류일 것으로 판단, 냉정하게 대한 것이라 말하며 이어 "그동안 시청자분들을 평등하게 대하려고 노력해왔고 때문에 별풍선을 가장 많이 쏴 열혈팬이 되어도 특별한 대우나 사적인 연락이 없도록 잘 지켜왔다고 생각했으나 제가 모르는 곳에서 저도 모르게 이런 일들이 일어나고 있었다"고 언급하여 다소 실망한 모습을 드러냈다. 뒤이어 "이번 정치 발언을 통해 이 병폐를 확인하게 되었고, 이번 계기를 통해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하며 글을 마무리 했다.

 

이후 BJ대도서관은 여초사이트 방문을 통해 해명글을 작성하려 했지만 여초사이트는 여자회원 및 기타 사항들이 충족되어야지만 가입할 수 있는 비공개 카페가 대다수이기에 게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글을 확인한 시청자 '차가운큘'은 게시판에 "마지막 쪽지는 내가 대도서관이 쪽지를 보내기 전에 BJ대도서관을 차단하면서 쪽지를 받지 못하였다"고 전하며 오해가 생긴 과정에 대해 언급하며, 자신을 팬클럽 회장과 같은 친목부류로 판단한 것에 대해 격한 감정을 드러내며 사과를 요구했다.

 

여초사이트에 쪽지를 배포한 것에 대해 "대도님 성격을 알기 때문에 좋게 좋게 보냈는데, 차가운 답장이 오니 기분이 나빠서 인터넷에 올렸는데 사람들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곳으로 가라고 하여 '내아카'에 올렸다"고 발언 해 이하 네티즌들을 황당하게 만들기도 했다.

 

이어 '차가운큘' 자신의 입장에서도 대도서관이 맹목적으로 자신이 이전 팬클럽 회장과 같은 친목하는 부류로 취급한 것 때문에 오해가 생긴 일이라며 사과를 했고 자신이 남긴 글에 대해서 삭제처리 할 것이며 이하 타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벌어진 내용에 대해서도 직접 삭제요청을 하겠다고 밝히면서 자신이 친목하던 부류 취급한 것에 대해 공지글 정정을 요청했다.

 

1시간 30분 뒤 BJ대도서관은 '저 대도서관이 여초사이트분들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공지글을 게재하였다. "여초사이트에서 활동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하게 친목하는 무리들에 대한 선긋기 행위를 할 수밖에 없었고, 시비조의 방명록이나 쪽지에 냉정하게 대처할 수 밖에 없었다는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이 와중에도 그 카페 내에서 '차가운큘'이 자신을 험담하고 있다고 글 뒤에 덧붙이면서 다시 사건이 재점화되었다.

 

이 글을 본 시청자 '차가운큘'은 댓글로 "자신은 본 글과 삭제요청 글 이외에 카페에서 BJ대도서관에 대해 아무런 험담을 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하였고 점점 더 갈등이 깊어지게 되었다.

 

이를 지켜본 네티즌 가운데 중립적인 의견으로는 "시청자 '차가운큘'은 자신의 섣부른 판단으로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려 마냐사냥을 당하게 한 죄가 크지만, 정확한 사실정황을 알지 못하는 상황에서 섣불리 공지글을 통해 '아직도 나를 험담한다'고 마무리를 지으면서 후폭풍을 불러온 대도서관의 잘못도 있다. 물론 그 잣대는 대지 못할 만큼 '차가운귤'의 잘못이 크나 증거없는 의혹은 또 다른 씨앗을 낳기 마련"이라고 비판했다.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들과 여초사이트 회원들은 각각 여초사이트 vs 시청자 구도로 이뤄지면서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으며 아직까지도 팽팽한 진실공방이 이뤄지고 있다.

 

아프리카헤럴드 - 아프리카노


  1. '과일의 난'이라고도 부르지

  2. 비밀댓글입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